“태극기 집회 동력 떨어질라”… 친박, 박근혜 대통령 하야설 일축


윤상현ㆍ김진태 등 잇따라 부인


野 “사퇴는 꼼수” 경계 여전









박근혜 대통령의 취임 4주년을 하루 앞둔 24일 청와대. 청와대사진기자단



자유한국당 친박계가 24일 범보수 진영 일각이 군불을 때던 박근혜 대통령의 하야설을 일축하며 제동을 걸었다.



대통령 하야설이 헌법재판소의 탄핵 기각 결정을 압박하는 ‘태극기 집회’의 동력을 떨어뜨릴 수 있다는 우려 때문으로 보인다. 야권은 그러나 박 대통령 측이 헌재 심판의 부당성을 강조하며 국론 분열을 극대화한 뒤 국민 통합의 명분으로 전격 사퇴할 수 있다고 보고 경계심을 늦추지 않았다.

친박계 윤상현 자유한국당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태극기 집회와 대한민국의 진로' 토론회를 주최한 뒤 기자들과 만나 "박 대통령의 하야설은 청와대 내에서 0.00%도 생각한 적이 없다"며 "헌재가 정치 재판이 아니라 법률과 양심에 따라 판결한다면 기각을 확신한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이 헌재에서 탄핵 당할 사유가 없다는 ‘태극기 세력’의 원론적 입장을 대변한 것이다. 친박계 김진태 의원도 기자회견을 자청해 "기차는 다 떠났는데 (하야는) 비겁한 짓으로 대통령 본인을 위해서도 도움이 안 된다"고 했다. 앞서 “청와대도 하야를 검토했다”며 하야설을 촉발했던 정우택 한국당 원내대표도 이날 "청와대 입장이 정리됐다면 이제 (하야론을) 거론할 필요가 없다”고 한발 물러났다. “탄핵은 정치적으로 해결하는 게 맞다”고 밝혔던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도 이날 별다른 입장을 내지 않으며 침묵했다.

범보수 진영 일각이 대통령 하야설을 띄우며 정치적 해법 모색을 주장하다가 한발 물러선 것은 태극기 집회 주최 측이 3월 1일을 디데이로 잡고 대규모 세 과시에 나서려는 상황을 의식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대통령의 자진 사퇴설이 탄핵 기각 집회의 명분을 약화시킬 수 있기 때문이다.

청와대나 친박계의 부인에도 불구하고 박 대통령의 전격적인 하야 가능성은 여전히 남아 있다는 게 정치권의 관측이다. 야권은 특히 박 대통령 측이 헌재 심판 절차의 불공정성을 강조하며 태극기 세력을 선동하면서도 ‘질서 있는 퇴각론’을 동시에 퍼뜨리는 양수겸장의 꼼수를 쓰는 것으로 보고 있다. 헌재의 탄핵 결정이 임박한 시점까지 갈등을 극대화한 뒤 탄핵 인용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되면 국론 분열을 막겠다는 취지로 사퇴해 헌재 심판과 검찰 수사를 피해가려는 게 아니냐는 것이다. 심상정 정의당 상임대표는 이날 라디오 방송에서 "하야 후에 정치권과 사법 처리나 거취 문제를 협상하려는 것"이라며 헌재의 심판 완료를 주장했고,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는 페이스북에 "죄값을 모면하려고 무릎 꿇고 꼼수부리는 비열한 모습을 보이시지 않길 바란다"고 경계했다. 서상현 기자
[email protected] 정재호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7-07-08 19:58:17

© gfpprotein.com All Rights Reserved. POWERD BY Team DARK 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