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탄핵심판 전에 정치적 해법을” 범여권서 자진사퇴론 고개


靑 “전혀 가능하지 않다” 일축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가 21일 오전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헌법재판소의 탄핵심판 결정을 앞두고 범여권을 중심으로 ‘정치적 해법’이 나와야 한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는 21일 “청와대나 대통령은 탄핵심판으로 가기 전 국민을 통합하고 어려운 상황을 극복할 방법이 있는지 심사숙고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헌법재판소의 탄핵 결정 이전에 박 대통령이 하야를 결심해야 한다고 촉구한 것이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탄핵심판은 사법적 해결이지만 사법적 해결이 가져올 후유증을 우려하는 국민이 많다”며 “사법적으로 탄핵 인용이냐 기각이냐로 풀 게 아니라 정치적 해법도 병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박 대통령이 하야를 선언하면 사법절차를 어느 정도 양해해 준다는 것이냐’는 질문에 “그런 걸 다 포함해 정치권이 적극 논의해 보자는 것”이라고 협상 가능성을 시사했다.

인명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도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탄핵이라는 게 형사적 문제라기보다 정치적 문제 아니겠냐”며 “주 원내대표가 그런 이야기를 한 것은 굉장히 고무적”이라고 호응했다. 원유철 한국당 의원도 “각 당의 대표나 거물들이 모여 정치적 해법을 모색하는 게 합리적”이라고 가세했다.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도 박 대통령의 자진사퇴론이 설득력 있다는 의견이 퍼졌지만 청와대 측은 “전혀 가능하지 않은 얘기”라고 일축했다. 박진만 기자
[email protected]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헌법재판소의 탄핵심판 결정을 앞두고 범여권을 중심으로 ‘정치적 해법’이 나와야 한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한국일보 자료사진


작성일 2017-07-08 19:58:19

© gfpprotein.com All Rights Reserved. POWERD BY Team DARK 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