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 “대통령 임기 3년 단축 따를 수 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안희정 충남지사가 27일 서울 마포구 중부여성발전센터에서 열린 사무금융노조 정책제안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안희정 충남지사가 28일 ‘차기 대통령 임기를 3년으로 단축해 대선과 총선 시기를 맞추자’는 제안에 ‘국회가 요청하면 따르겠다’는 뜻을 밝혔다. 안 지사는 이날 오마이TV 팟캐스트에 출연해 개헌시 대통령 임기 3년 단축 주장에 대해 “국회 개헌특위에서 촉진된 논의 결과에 임기 단축이 포함된다면 따르겠다”고 답했다.

안 지사는 이어 “자치분권이 헌법에 들어가고(들어가야 하고), 토론을 국민적 논의 과정으로 확대할 계획”이라며 “이번만큼은 국민에 의한 헌법개정을 하자”고 말했다. 안 지사는 ‘대통령을 1년만 하라고 하면 어떻게 하겠느냐’는 질문에도 “우리 사회가 진전된 민주주의 국가로 나아가기 위한 어떤 논의에도 대통령은 걸림돌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개헌과 분권 문제에 소신을 드러냈다.

안 지사는 이날 국회 기자간담회에서도 “개헌특위의 논의를 존중하겠다. 거기에는 반드시 자치분권 내용이 포함돼야 한다”며 “제가 대통령에 당선된다면 개헌을 적극적으로 촉진하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안 지사는 또 “대선 후보들이 (개헌에) ‘나는 모른다’고 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그렇다면 의회의 내용을 존중하는 것이 맞다”고 말하며 문재인 민주당 전 대표와 차별화를 꾀했다. 문 전 대표는 24일 인터뷰에서 “정치인끼리 개헌 내용을 정하는 일은 오만한 일”이라며 정치권의 개헌 논의에 거리를 두고 있다.

정지용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7-07-20 20:04:58

© gfpprotein.com All Rights Reserved. POWERD BY Team DARK 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