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검 연장 거부에 야당 반발… “황교안, 역사의 죄인으로 기록될 것”








박지원(오른쪽) 국민의당 대표가 27일 대전 동구청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대전=연합뉴스




황교안 대통령권한대행 국무총리가 27일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수사기한 연장 요청을 공식 거부하자 야권이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의원총회에서 “국정농단 세력 처벌과 적폐 청산의 염원을 외면한 헌정사 최악의 결정이다”고 규탄했다.

추 대표는 “오늘의 이 결정은 시대적 과제인 적폐청산의 기회를 걷어차는 반 역사적 행위”라며 “범법자이자 피의자인 박근혜 대통령과 재벌의 범죄를 옹호하는 반 법치주의적 결정으로 기록될 것이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황 권한대행은 스스로 적폐이자 청산대상임을 자백한 것”이라면서 “우리 당은 새로운 특검법 발의를 비롯해 모든 수단을 동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도 이날 대전 동구청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어떻게 이런 불의를 보고 권한대행으로서 (특검 연장을) 승인하지 않는 것인지 우리 국민은 규탄한다”며 “황 권한대행은 역사의 죄인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새로운 수사요인이 발발했고, 수사가 미진했다고 하면 황 권한대행은 검사 출신으로 당연히 국민의 의혹을 불식시키기 위해서도 (특검 연장을) 승인했어야 한다”며 “황 권한대행의 이러한 만행에 대해 국민의 이름으로 규탄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대표는 더불어민주당의 연대책임도 주장했다. 박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선 총리 후 탄핵을 반대했던 민주당은 현재 황 대행의 입만 바라보고 있어야 하는 특검 수사기간 연장 문제를 어떻게 보느냐”며 “황 권한대행에 이어 민주당도 책임을 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재호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7-07-20 20:05:00

© gfpprotein.com All Rights Reserved. POWERD BY Team DARK 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