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독수리훈련에 미군 1만여명 참가…지난해 이어 최대 규모


핵추진 항공모함 칼빈슨호 15일 부산 입항


한국군 29만명 투입, 전략자산 추가 전개도








미국의 핵추진 항공모함 칼빈슨호가 항해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지난 1일 시작된 한미 간 연례 합동군사훈련인 독수리(FE)훈련에 증원 미군 3,600여명이 참가하며 미국의 핵추진 항공모함인 칼빈슨호 외에 미 전략무기가 추가 투입될 것으로 보인다. 한미연합사령부는 3일 "독수리훈련에는 해외에서 증원되는 미군 3,600명이 참가하고 주한미군을 포함하면 미군 1만여명이 투입된다”고 밝혔다.

올해 독수리훈련에 참가하는 한국군 규모는 약 29만명으로, 한미 합쳐서 30만명이 참가하는 것이다. 지난해 독수리훈련은 약 1만명의 미군이 참가해 역대 최대 규모로 실시됐는데, 올해도 비슷한 규모로 진행돼 2년 연속 대규모로 훈련이 치러지게 됐다.

미군의 각종 전략무기도 투입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15일께 핵 추진 항공모함 칼빈슨호가 부산 해군작전기지에 도착할 것으로 알려졌다. 1982년 취역한 니미츠급 항공모함인 칼빈슨호는 배수량 10만톤, 길이 333m, 폭 77m에 달해 '떠 다니는 군사기지'로 꼽힌다. F/A-18 슈퍼호넷 전투기, E-2C 호크아이 조기경보기, EA-18G 그라울러 전자전기, MH-60S 시호크 해상작전헬기 등 약 80대의 항공기를 탑재했다.

수직이륙이 가능하고, 고도의 스텔스 기능을 갖춘 F-35B 전투기 편대 참가 가능성도 열려 있다. 올 초 주일미군 기지에 배치된 F-35B는 유사시 북한 방공망을 뚫고 적 지휘부를 선제적으로 타격할 수 있는 전력으로 꼽힌다. 아울러 미 본토의 B-2 스텔스 폭격기와 괌 앤더슨 공군기지에 배치된 B-1B, B-52 전략 폭격기 등의 투입도 검토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한미 간 지휘소훈련(CPX)인 키리졸브(KR) 연습은 13일부터 2주 동안 진행된다. 조영빈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7-07-20 20:05:01

© gfpprotein.com All Rights Reserved. POWERD BY Team DARK 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