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희·기동민·어기구, 안희정 지지선언 "세대·정치교체"


더불어민주당 이철희·기동민·어기구 의원 등 초선 3명이 5일 대선주자인 안희정 충남지사를 지지한다고 선언했다.

세 사람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권교체와 더불어 세대교체, 정치교체가 함께 일어나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회견문에서 "세대교체는 기득권에 안주하는 낡은 세대를 물러나게 하는 것이고 정치교체는 대립과 갈등, 패권정치를 청산하는 것"이라며 "이를 모두 할 수 있는 사람은 안 지사뿐"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1971년의 김대중, 2002년의 노무현은 신선한 바람으로 대세를 꺾었다"며 "2017년엔 안희정이 '신선한 바람'"이라고 강조했다.

세 사람은 "꿈 없는 보수도 수구이지만 품 없는 진보 역시 수구"라며 "우리는 젊은 정치인으로서 품이 넓은 진보, 싸가지 있는 진보를 지향해왔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이들은 "1987년 민주화 이후 우리는 진보와 보수로 나뉘어 갈등하고 대립할 뿐 타협을 통한 해결을 모색하지 않았다"며 진영을 넘어선 협치와 대연정을 강조하는 안 지사의 원칙에 동의한다는 뜻을 재차 밝혔다.

기자회견에는 안 지사도 참석했다.

연합뉴스

작성일 2017-09-04 14:07:44

© gfpprotein.com All Rights Reserved. POWERD BY Team DARK 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