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권, 북한 미사일 발사 일제히 규탄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심각한 표정으로 자료를 읽고 있다. 뉴스1




6일 북한이 동해상으로 4발의 미사일을 발사한 것으로 알려진 직후, 각 대선주자들을 포함해 야권은 한 목소리로 비판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북한이 한반도 평화와 동북아 정세에 전혀 도움 안 되는 백해무익한 일을 계속 벌인다”고 비판하고 “무모한 핵ㆍ미사일 개발을 중단하고 대화의 장으로 나오라”고 촉구했다.

추 대표는 그러면서 “(북한이) 김정남 피살사건으로 국제사회의 비난이 고조된 시점에서 무력시위를 하는 것은 북한의 고립을 자초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당 소속 대선주자 측도 즉각적인 성명을 내고 비판 행렬에 동참했다 문재인 전 대표 캠프의 박광온 수석대변인은 “유엔 안보리 결의안을 정면으로 위반하는 미사일 발사를 되풀이하는 것을 결코 용납할 수 없다”며 “북학은 한반도를 위기로 몰아 넣는 무모한 도발행위를 즉각 중단하라”고 밝혔다. 안희정 충남지사 측 박수현 대변인도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규탄한다”며 “미사일 발사로 북한이 얻는 것은 국제적 고립뿐”이라고 비판했다.

국민의당 대선주자인 안철수 전 대표는 강원도 춘천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유엔 결의 위반이자 한반도 군사적 긴장을 강화시킨다는 점에서 단호히 규탄한다”고 했다. 손학규 민주당 전 대표 역시 “북한의 핵 개발과 미사일 발사 중단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촉구했다. 천정배 전 대표는 성명을 통해 “유엔 안보리 결의를 정면으로 부정하는 도발 행위”라고 규탄했다.

정의당 대선주자인 심상정 대표는 “북한의 무모한 핵과 미사일 도발은 결코 정당화될 수 없다”며 “정부는 국제사회와 긴밀히 협력하여 북한의 무모한 도발 의지를 꺾는데 필요한 모든 조치를 다해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김성환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7-09-04 14:07:58

© gfpprotein.com All Rights Reserved. POWERD BY Team DARK NESS.